고객센터
미래를 만들어 가는 기업! 한국융합IT가 있습니다.

세종시 스마트시티, 국내 최초 '스마트건설' 전면 적용 (한국융합아이티, LH와 스마트건설기술 업무협약 체결)

최고관리자 0 1157

3178a7b8d6ace1c63ed389af4f17f909_1583212880_8447.jpg
 



LH, 볼보, LGU+ 등 스마트 기술업체와 업무협약 체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행복도시 5-1생활권 첫 적용

LH는 29일 세종특별본부에서 볼보그룹코리아, LGU+ 등 15개 스마트 건설기술 관련 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LH제공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인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5-1생활권 조성공사에 스마트 건설기술이 전면 적용된다. 측량·설계 초기단계부터 시공·현장관리에 이르기까지 혁신적인 자동화 공법이 도입되는 셈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변창흠, LH)는 대규모 건설 현장에서 이르면 2020년 하반기부터 원격제어 등 자동화 건설장비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스마트건설이란 건설현장에 드론, 로봇, IoT, 빅데이터 등 첨단 스마트기술을 적용하는 건설공사를 말한다.

그간 국내 일부 현장에서 부분적으로 스마트 건설기술이 도입된 시도는 있었으나, 조성공사 전 과정에 전면 적용하는 것은 이번이 국내 처음이다.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에서 제시한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 구축’ 계획을 주도적으로 시행하는 첫 사례이기도 하다.

LH는 29일 세종특별본부에서 볼보그룹코리아, LGU+ 등 15개 스마트 건설기술 관련 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LH는 행복도시 5-1생활권 조성공사에 건설자동화 기술을 활용한 시공 원격제어, 5G망을 이용한 실시간 현장영상 전송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을 적용해 작업 생산성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먼저 건설현장 내 5G 통신망을 우선적으로 구축해 모든 공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즉시 제어할 수 있는 통합관제센터를 운영한다.

또 건설장비로 인한 안전사고를 근본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근로자 및 건설장비에 안전태그를 부착하고 건설기계가 안전거리 이내로 접근시 자동으로 멈추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건축구조물, 콘크리트에는 균열 또는 하자에 대한 감지가 가능한 센서도 설치된다. 공사과정 문제점을 즉시 보완할 수 있어 우수한 시공품질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접근성이 어려워 유지 관리가 힘든 관로 등의 지하매설물에는 준공 이후에도 시설물 위험 징후를 사전 포착하고 정확한 누수 위치를 추적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스마트기술을 활용하면 환경 친화적 건설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전기 배터리 건설 장비를 시범 도입해 노후 경유장비 사용에 따른 건설현장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사업지구 내 보행로에 열섬차단용 태양열 반사 보도블럭을 설치해 도시 내 여름철 노면온도를 약 5°C(약 8%) 낮춰 열섬현상도 완화시킬 계획이다.

한편, LH는 행복도시 5-1생활권 개발을 위해 드론을 활용한 ‘토지현황 3D 측량’을 이미 마쳤다. 드론 측량은 건설현장에서 필요한 측량성과물과 데이타를 즉시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3차원 정보 디지털모형(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을 활용한 실시설계도 진행 중이다. 그동안 소규모 건축설계에만 활용하던 BIM 대규모 부지 조성공사에 적용하는 것도 이번이 첫 사례다.

김수일 LH 세종특별본부장은 “이번 시도를 통해 국내 건설현장의 시스템 중심 운영 문화를 정착시키고, 건설 산업의 틀을 바꾸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세종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세종의소리(http://www.sjsori.com) 

0 Comments